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열린 틈의 역할

기사승인 2019.07.16  17:45:00

공유
default_news_ad1

다른 형태의 매스의 조합이 있습니다. 수평적인 덩어리와 수직적인 파사드를 가지는 덩어리가 같이 있습니다. 다른 모양의 덩어리들의 조화를 위해 그 사이를 벌려서 틈을 만들어 줍니다. 이 틈은 하늘로 향해 열린 공간을 만들며 중간적인 역할의 공간이 됩니다. 이로 인해 다른 이중적 모양의 덩어리를 한결 조화롭게 합니다.
우리 사회도 양극화된 계층을 조화롭게 이어줄 마음의 틈이 필요합니다. 서로를 갈라놓는 틈이 아니라 같이 상대를 이해하는 열린 틈의 공간이 지금 우리에게도 필요한 게 아닐까 생각합니다.

정익재 건축사 (주)강남 종합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대한건축사협회 회장 동정

item40

인터뷰

item43

도시재생 뉴딜과 건축사

2019대한민국건축사대회

대한건축사협회 소식

건축사 광장

item44

경영 전문가의 재밌는 경제이야기

item59

지역답사수첩

item45

포토에세이

시론

사설

건축과 삶

논설위원 칼럼

발언대

만평

연재

item5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