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한건축사협회,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공간활용 제안

기사승인 2020.03.18  14:01:35

공유
default_news_ad1

- "격리·검사 시설 임시 설치 시 건축 전문가로서의 역할 다할 것"

대한건축사협회(이하, 협회)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부족한 의료·격리 시설을 확충하는 정부 활동에 대해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3일 밝혔다.

협회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의료·격리 시설이 부족해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거나 사망한 환자들이 발생하는 현 상황에 우려를 표하고, 정부가 의료·격리 시설을 구축할 때 전국에 구성된 건축사재단안전지원단을 중심으로 배치, 구성 등 시설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또 보도자료를 통해 “국가적인 재난에 대비해 지역거점 재난안전시설의 확충과 더불어 전국에 산재되어 있는 폐교시설과 유휴시설 등을 복구·활용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공공시설·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환기기준 개정 등 관련 법 개정도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 전담병원과 경증 격리병상·시설을 확보하는 것이 시급한 문제로 떠오르면서 대구광역시건축사회, 충청북도건축사회가 해당 지자체 시설 점검 및 건축자문을 두고 행정안전부와 긴밀히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되면 감염자 수가 걷잡을 수 없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 탓에 각 지자체별로 임시시설 마련을 고심 중이다.

김재록 건축사재난안전지원단장은 “경증 전담치료 임시시설이 전국적으로 시급한 상황에서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며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임시시설 점검 및 건축자문 등으로 건축전문가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유리 기자 leeyr87@nate.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대한건축사협회 회장 동정

item40

인터뷰

item43

도시재생 뉴딜과 건축사

정책/법제도

대한건축사협회 소식

건축사 광장

item44

경영 전문가의 재밌는 경제이야기

item59

지역답사수첩

item45

포토에세이

시론

사설

건축과 삶

논설위원 칼럼

발언대

만평

연재

item5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