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리움 미술관 _ 선비의 모습으로

기사승인 2020.03.16  13:18:53

공유
default_news_ad1

남산에서 한강이 바라보이는 한남동 자락에 자리 잡고 있는 리움미술관은 스위스의  마리오 보타, 프랑스의 장 누벨, 네덜란드의 렘 쿨하스, 이들 세 명이 자신의 철학적 색깔을 드러낸 작품을 한 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부식스테인레스스틸과 유리를 사용한 미래지향적인 ‘MUSEUM 2’를 만든 장 누벨과 다양한 공간을 연출하여 체험하게 하는 렘 쿨하스의 ‘아동교육문화센터’가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가장 자연적인 재료인 흙과 불을 이용한 테라코타 벽돌로 단순한 형태를 사용하여 한국적인 도자기 모양을 형상화한 마리오보타의 ‘MUSEUM 1’이 있습니다. 
이 ‘MUSEUM 1’은 직설적이고 기하학적인 형태로 미술관을 찾아온 우리에게 점잖으면서도 강한 인상을 심어줍니다.
마치 이 시대가 요구하는 선비의 모습 같습니다.

정익재 건축사 (주)강남 종합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대한건축사협회 회장 동정

item40

인터뷰

item43

도시재생 뉴딜과 건축사

정책/법제도

대한건축사협회 소식

건축사 광장

item44

경영 전문가의 재밌는 경제이야기

item59

지역답사수첩

item45

포토에세이

시론

사설

건축과 삶

논설위원 칼럼

발언대

만평

연재

item5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