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산광역시건축사회, 부산시 도시계획과와 간담회

기사승인 2020.02.17  11:41:05

공유
default_news_ad1

부산광역시건축사회가 2월 5일 부산광역시 도시계획과와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김경만 부산광역시건축사회장과 노상철 부산광역시감리협의회장 등 임원진, 최대경 도시계획실장, 권순갑 도시계획과장, 김효경 건축행정과장 등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부산광역시는 이날 ▲지하안전평가 협의시기 변경 ▲건축물 해발고도 120미터 제한 등을 건의했다.

김경만 부산광역시건축사회장은 “건축허가 전 지하안전평가가 실시되고 있으나, 지하구조물 설계도서가 기본 계획 수준에 불과해 지하안전 공법 적용이 불가능한데다 철거 이후 재검토가 이뤄지며 건축허가 처리 기간마저 증대된다”면서 착공 전까지 협의될 수 있도록 지하안전평가 시기가 변경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부산시 건축물 해발고도 120미터 높이제한은 도시를 마치 두부 자른 듯 만드는 제도라며, 스카이라인의 일률적 적용에 관한 재고민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부산광역시는 “높이 제한 문제는 연말까지 해결될 것이며, 주요 안건에 대한 긍정적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육혜민 기자 yook1119@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대한건축사협회 회장 동정

item40

인터뷰

item43

도시재생 뉴딜과 건축사

정책/법제도

대한건축사협회 소식

건축사 광장

item44

경영 전문가의 재밌는 경제이야기

item59

지역답사수첩

item45

포토에세이

시론

사설

건축과 삶

논설위원 칼럼

발언대

만평

연재

item5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