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낙연 국무총리, “도시재생 전문가 양성 필요하다”

기사승인 2019.04.10  17:57:11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시재생 뉴딜 22곳 선정, ’23년까지 1조4000억 투자

4월 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최된 제16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2019년도 상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 및 ‘2018년도 선정사업 활성화계획 승인안’이 의결됐다. 정부는 이번 선정을 계기로 지역의 혁신거점 공간 조성을 활성화하고, 지역밀착형 생활SOC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회의에서는 지난 제15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18.12.19)에서 결정한 ’19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에 따라 ’19년도 상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총 22곳을 선정했다. 이중 서울 금천구 독산동 일대 등 경제적 효과가 큰 중규모 사업 7곳은 중심시가지형으로 20만 제곱미터 내외로 조성된다. 대구 달서구 송현동 등 노후한 저층주거지를 정비하는 소규모 사업 15곳은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지지원형, 일반근린형으로 5~15만 제곱미터 규모로 조성된다.
정부는 이번 도시재생 뉴딜 사업대상지에 2023년까지 총 1조4000억 원을 투입한다. 중규모 사업지는 150억 원, 소규모 사업지는 대상지 별로 50억 원에서 100억 원 사이의 국비가 지원될 전망이다.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는 “내년이면 우리 건축물의 40%를 30년 이상 된 노후 건축물이 차지하게 된다. 이제는 새 건축물을 짓는 것 못지않게 도시재생을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한 문제”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도시재생 전문가들이 적게 배치되는 문제에 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 총리는 “이제까지 도시개발을 하던 분들이 재생을 그대로 맡고 있어 과연 그것이 옳은가 하는 문제가 있다”며 도시재생 전문가의 양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 인재 양성뿐 아니라 새로운 안목을 가진 사람들의 배치, 새로운 수요에 맞는 행정체계를 갖추는 문제 등을 차례로 준비하며 도시재생사업에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자료=국토부)

육혜민 기자 yook1119@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대한건축사협회 회장 동정

인터뷰

item43

도시재생 뉴딜과 건축사

2019대한민국건축사대회

대한건축사협회 소식

건축사 광장

item44

경영 전문가의 재밌는 경제이야기

item59

지역답사수첩

포토에세이

시론

사설

건축과 삶

논설위원 칼럼

발언대

만평

연재

item5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