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히말라야 목자

기사승인 2019.02.01  10:36:02

공유
default_news_ad1

히말라야 속의 도시 레(Leh)를 지나 해발 5,360미터의 창라(Chang La) 고개를 넘어서니 솜사탕 같은 구름이 바람에 실려 두둥실 떠다니고 풀 한 포기 없는 산에 빙하가 쌓여 있다. 그 속의 작은 마을 돌담 사이로 목자가 야크 무리를 몰고 어디론가 가고 있다.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보고 있는 듯하다. 자연이 이끄는 아날로그적 시간이 천천히 흘러간다.

정병협 건축사 나은 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대한건축사협회 건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대한건축사협회 회장 동정

item40

인터뷰

item43

도시재생 뉴딜과 건축사

대한건축사협회 소식

건축사 광장

경영 전문가의 재밌는 경제이야기

item59

지역답사수첩

item45

포토에세이

시론

사설

건축과 삶

논설위원 칼럼

발언대

만평

연재

item5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