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등사(傳燈寺) 나부상(裸婦像)의 추녀

기사승인 2018.07.16  14:55:07

공유
default_news_ad1

단군이 하늘에 제사를 지내던 첨성단이 있는 마니산 자락에 고구려 소수림왕 11년에 처음 창건된 전등사(傳燈寺)가 있습니다.
우리나라 건국의 중요한 위치에 자리 잡은 전등사는 고려 시대 때는 강화 임시도읍으로 전등사경내에 가궐(假闕)을 지어 궁궐이 되었으며, 조선시대에는 조선왕조실록을 보관하는 사고(史庫)였고, 조선말에는 개항을 요구하는 프랑스 군대에 우리를 지키는 역할을 하는 곳이었습니다.
이렇게 역사의 큰 흐름을 같이한 전등사는 1621년에 대웅보전이 재건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이 대웅보전의 처마 끝 공포에는 재건당시 도편수가 여인에 대한 배신감으로 만들었다는 재미있는 전설이 있는 나부상(裸婦像)이 추녀를 받치고 있어 독특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정익재 건축사 (주)강남종합건축사사무소

<저작권자 © 건축문화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대한건축사협회 회장 동정

item40

인터뷰

item43

지역뉴스

지역답사수첩

item45

포토에세이

시론

사설

발언대

만평

연재

item5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